쓸모없는 것이란 뜻으로 사용되는 칠면조

터키 turkey 는 속어로 쏠모없는 것이란 뜻으로 쓰이기도 하는데, 옥수수의 이용 가치를 알 수 없었던 사람돝없대 는 의미로 그렇게 불렀는지도 P = 겠다. 이유야 어찌 되었든 지금은 쓰지 않뇬짤이다.

한편 북미가 원산지인 칠면조는 지금도 터키 turkey 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그만
사정이 있다. 14 세기 이후 그리가 지배하는 유럽은 세계의 중심 푸 여겨졌는뎨 뉴에서부터 발간 반도까지 세력을 넓힌 오스만 제국은 이런 유럽과 대치하고 있었다. 미 슬람국 7 돝은 정치뿐만 아니라 문화 면에서도 전혀 다른 이질적인 존재였다.

멀고 먼 동 도자기, 폐해뼈 직물, 아프리카 , 황금 워 오스만 제쀼동해 유럽에 들어왔다. 동남아시아에서 서아프리카까지 이슬람화가 진행되어, 무슬림 상인의 네트워크가 유럽을 둘러싼 시대였다. 유럽은 오스만 제국을 통하지 않고는 이런 진귀한물 건이나귀 중품을 얻 을수 없 었다. 오 스만 제 국을 통 해들 어온물 건들은유 럽인에게는 진기훠만 했는데, 그래서 뭐든 진기한 물건은 오스만 제 관련지었다. 그 중하나가 원래 아프리카에서 서식하던 진기한 세였다.

유럽 탐험대는 15 세기가 되어서야 겨우 처음으로 서아프리카에 발을 들여놓을 수 있었다 그들은 그곳에서 터키 rkey cck,즉 듸키 간단히 urk 뼈고쀼는 기묘한 닭을 보게 된다. 그들은 그 닭이 터키산이 아니란 사실을 알고 기니의닭
inea cck이라고 불렀다. 참고로 일본어로는 호로호로초라고 한다.

꿩과인 이 새에 꿩과 같은 산체 울홈소리를 딴 명칭이 붙은 것이다

한편, 대서양을 횡단하여 미주 대륙으로 건너간 유럽인들은 그곳에서 추푸추무 4 를연상시키는 커다란 새를 본다. 그리고 꿩과가 분명한 북미의 이 새도 터키콕으로 블렀다. 한자로 칠면조는 빛이 비치는 방향에 따라 머리 부분 이 파랑, 초록, 빨강, 보라등 여러 색으로 변하는 데서 붙은 이름이다.
터키의 어원에 대해서는 다른 설도 있다. 문화가 전혀 다른 지역에 사는 기표한생김새의 새에 이국을 상징하는 듸카 라는 이름을 붙였다고도 하는데, 어찌 됐건 원초 터키목은 터키라는 이름욜 되돌려준 데 반해, 북아프리카의 터키콕은 지금도 터키로 부르고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